세종시 교육2015.10.01 06:00

두번째 이야기




CEDA(Cross Examination Debate Association)식 토론을 하기로 정했다.

논제제시 찬성측 입론 반대측 입론 찬성측 확인 심문 - <작전회의> - 찬성측 반론- 반대측 반론- 찬성측 반론- 반대측 반론- 찬성측 반론- 반대측 반론- <작전회의> -반대측 최종발언 찬성측 최종발언 사회자 마무리로 진행된다


잘 짜여진 순서로 사회자 1, 찬성측 3, 반대측 3, 타임키퍼 1인으로 구성된 8명의 토론 팀이 수업을 매끄럽게 진행했다. 25명 모든 학생이 참여하는 수업이 아니라 조금 아쉬웠다. 공개수업에 참여한 학부모는 우리 아이 입에서 나올 말에 한참 기대를 하고 있을 텐데 말이다.

 


하지만 학교에서 시도한 토론문화 확산의 단초라 여기며 아쉬움을 달랬다.

종촌고등학교는 전국청소년 과학탐구토론대회장려상과 광복 70주년 전국학생탐구토론대회에서 금상을 휩쓸며 요즘 뜨는새로운 학교이기도 하니 말이다.

 

살짝 필기에 열중인 최** (종촌고 1-4) 학생에게 다가가 물었다.

본인의 역할은 뭔가요?”

청중이요!”

이런 디베이트 수업은 처음인가요? 얼마나 연습했지요?”

나의 의도된 질문에 학생은 당황하는 기색 없이 처음 해본다고 답했다.

 

얼마 전 도담중학교 국어 참관시간이 떠올랐다. 고등학생과 중학생의 수업분위기 차이가 아니었다. 연습이 덜 된 것이다. 토론은 순서에 맞게 매끄럽게 진행하는 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비난이 오고가는 언쟁이 되어서도 안 된다.


유대인들은 어려서부터 토론을 즐기고, 자신의 정체성을 중요시하는 삶의 방식으로 키워진다. 또한 자신의 의견에 대해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부모에게 존중 받으며 주체성을 키워나간다.

 

하브루타(Havruruta)는 유대인들의 독특한 전통 공부법이다.

유대인들은 말할 수 없으면 모르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말하면서 배우는 이 공부법을 고수하고 있다. 하브루타는 두 사람이 짝을 이루어 토론하면서 지식을 배우는데, 짝이 된 두 사람은 한쪽이 다른 쪽에게 자신이 습득한 지식을 설명하고, 다른 쪽에서는 받아들인 내용에 대해 의문을 제게 하며 논쟁하는 방식으로 지식을 자기화하는 것이다.

 

700년 전 이미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전통공부법이 존재했다. 나라 최고의 석학들이 연구하여 실시했다는 조선시대 왕자들의 교육이 그것이다.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살펴보자. 배운 것을 반드시 외우게 하고 잦은 시험도 치러졌다고 한다.

 

왕세자의 시험제도에는 고강'이라는 것이 있었다. 고강은 과거 응시자들이 보는 구술시험과 성균관에서 실시하는 정기시험을 가리키는 말인데, 왕세자도 세자시강원에서 고강을 치렀다.

5일에 한번 고강을 실시해서 성적을 장부에 기록했다. 왕세자가 제대로 공부하고 있는지를 검정하는 것은 법강이나 회강. 수업을 시작할 때마다 이전에 배운 것을 확인했다. 또한 수시로 책을 덮고 전날 배운 것을 외우게 했다. 시험의 형태는 어떤 주제를 정하고 묻고 대답하는 형식이었다.

 

오늘날 논술적 성격을 띤 면접 형식을 지니고 있었다. 논리적인 토의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어린 왕자들의 두뇌발달을 빠르게 촉진시켰다고 한다(참고도서 : 조선왕실의 천재교육, 이지북).

 

참관오신 서00(1-4 유** 학생 어머니)씨는 이런 수업에 대해 신선한 충격이라고 하시며 반기셨다.

세종시 교육 여기저기에 토론문화의 시도가 자리하고 있다니 기자도 달가웠다.

이곳의 새로운 출발이 전통(고강, 경연, 서연)과 현대식(디베이트)의 접목으로 우리나라 토론문화 확산에 자리매김하길 희망한다


http://ocktan5.tistory.com/53


Posted by 백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