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2015.09.10 06:21

보고 싶은 할머니께

 

               1-4 안 정규

 

안녕하세요, 할머니? 저 정규예요.

 

할머니 어떻게 하시다가 물에 빠지신 건가요?

할아버지, 아빠께서 할머니를 보고 싶어 하세요.

저도 보고 싶어요.

 

그리고 할아버지께서 할머니는 돈만 벌고 놀지도 못하시고

돌아가셨다고 안타깝게 말씀하시곤 하세요.

할머니 정말 보고 싶어요.

 

언제 시간 되시면 우리 집에 오셔서 제 등을 예전처럼 톡톡 두드려 주세요.

그러면 할머니 지갑에 있던 돈이 어디로 갔는지 알려 드릴께요.

꼭 오세요!

 

 

 

할머니 산소는 어딘지 알아요?

저는 할머니께서 살아계셨을 때가 좋았는데,

할머니께서 이렇게 일찍 돌아가신 줄 몰랐어요.

 

할머니, 빨리 왔으면 좋겠다! 할머니, 꼭 답장 주세요.

 

그럼, 이만 줄일게요. 안녕히 계세요.

 

            20121025일 목요일

 

                    정규올림

 

 

세상에는 아는 것이 많고 학식이 풍부한 ‘든 사람’과 출세하여 세상에 이름이 많이 알려진 ‘난 사람’과 인격이 바르고 인간 됨됨이가 훌륭한 ‘된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 아이가 ‘된 사람’으로 자라나길 소망합니다.

 

 

P.S 아침에 발행할 글이 없어 고민에 지쳐 잠이 들었습니다. 제 밑천이 바닥났나 봅니다

‘매일 발행’이란 게 참 어렵군요. 하하.💜

아이가 제게 선물을 주었습니다. 세상에 태어난 그 순간부터 그랬습니다.

 

정규야! 사랑한다. 엄마한테 와줘서 고마워.

 

 

'편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고 싶은 할머니께  (18) 2015.09.10
그리운 어머니...  (12) 2015.08.20
수학인턴교사를 마치며..  (0) 2015.07.25
Posted by 백순주